SBS스페셜 ‘하얀 블랙홀’이 방영되었습니다.

이 프로그램은 2005년 1월 16일 히말라야 촐라체에서 조난을 당한 산악인 박정헌, 최강식의 실화를 재구성한 것입니다.

 

 

 

 

a

 

 

 

 

b

 

2004년 12월 24일 박정헌(당시35)과 최강식(당시25)은 오로지 ‘인간 스스로의 힘’ 만으로 벽을 오르겠다는 의지로 네팔로 향했습니다.

 

 

 

 

c

 

목적지는 ‘검은 호수에 비친 산’ 이란 뜻의 히말라야 ‘촐라체’ 였습니다. 440m에 불과했지만, 1500m에 달하는 수직 벽의 명성은 세계 최고봉 에베레스트에 뒤지지 않습니다. 그 때까지 세계 누구도 엄두조차 내지 못했던 촐라체 동계 등정을, 두 사람은, 최소한의 비용과 최소한의 시간, 최소한의 장비로 이루어냈던 것이죠.

 

 

 

 

d

 

 

 

 

e

 

 

 

 

f

 

 

 

 

g

 

 

 

 

h

 

MSR ‘리액터스토브  2.5L 세트’에다 눈을 녹여 물을 만들어 탈진을 겨우 모면하는 산악인 박정헌, 최강식

 

 

 

 

i

 

그들은 서로의 안전을 확보하기위해 안자일렌을 하고 등반하였습니다.

 

 

 

 

j

 

그러나 최강식은 크레바스(빙하가 갈라져서 생긴 좁고 깊은 틈)에 빠졌습니다.

서로의 몸을 끈으로 연결한 채 하산을 했기에 갑작스런 최강식의 추락은 박정헌의 몸까지 만신창이로 만들었습니다. 

함께 떨어지는 건 간신히 막았지만 두 사람의 생명을 지켜주었던 끈이 오히려 박정헌의 갈비뼈를 부러뜨리고,

그의 목을 조이기 시작했던 것입니다.

최강식 역시 추락하는 순간 두 다리가 부러지며 정신을 잃고 맙니다.

 

 

 

 

k

 

 

 

 

l

 

 

 

 

m

 

 

 

 

n

 

박정헌은 날진 수통에 담아둔 물을 확인해보지만 물 마저 없고  최강식을 끈 하나로 지탱해보는데…

 

 

o

 

MSR ‘리액터스토브 2.5L 세트’

 

 

 

p

 

 nalgene ‘트라이탄 루프통 1.0L’

 

 

 

 

호상사 직영쇼핑몰 시에라 아웃도어 바로가기

 www.sierraoutdoor.co.kr